로고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회, 24년 제3차 회의 개최

기회발전특구 1차 계획(안) 심의, 혁신성장분과위 현장확인으로 전문성․책임성 강화

이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4/09 [15:29]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회, 24년 제3차 회의 개최

기회발전특구 1차 계획(안) 심의, 혁신성장분과위 현장확인으로 전문성․책임성 강화

이혜정 기자 | 입력 : 2024/04/09 [15:29]

▲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회, 24년 제3차 회의 개최


[투데이한국=이혜정 기자] 경남도는 9일 경남도청에서 2024년도 제3차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회는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열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기회발전특구 1차 계획(안)과 '경상남도 지역균형발전 지원 조례'에 따른 3단계('23~'27) 경상남도 지역균형발전 개발계획 변경(안) 2건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 심의․의결에 신중을 기하고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기회발전특구 1차 계획(안) 심의’는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회 혁신성장분과위원회의 현장 방문 후, 본위원회 상정하는 과정을 거쳤다.

지난 5일 현장 방문에서 혁신성장분과위원회 위원들은 기회발전특구 지정 신청 준비 상태, 지정 요건 충족 여부 등을 확인하고 특화 사업의 적합성, 사업자 지정 신청의 타당성 등을 검토했다.

고성군 동해면에 위치한 약 48만 평 규모의 기회발전특구 1차 신청 예정지는 해상풍력을 특화한 지구이다. 기회발전특구로 지정 시 세제·재정지원을 통한 관련 기업의 투자유치, 인구 유입 등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위원회는 교육·문화·교통 등 정주 여건 개선을 당부했다.

다음으로 3단계('23~'27) 경상남도 지역균형발전 개발계획의 변경 사항인 ‘밀양시 평생학습관 주차타워 건립사업의 내용 변경(안)’을 심의했다.

경남도와 밀양시는 기존 계획이었던 밀양시 평생학습관 전용 주차타워 건립을 건물 내 지하 주차장으로 변경해 예산 집행의 효율성을 기하고자 계획 변경을 결정했다.

문태헌 경상남도 지방시대위원장은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해 지방시대위원회에서 추진하는 4대 특구 중 핵심사업인 기회발전특구 첫 심의를 진행했다”라며 “향후 중앙 지방시대위원회 동향을 파악하고, 귀 기울여 우리 위원회가 지역균형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남도, 전국체전 첫인상... 숙박업소 손님맞이 결의다져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