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인구위기 해법 모색…청년·생활인구 분과 회의

9일, 청년유출 대응과 생활인구 확대 방안 논의

이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4/09 [15:35]

경남도, 인구위기 해법 모색…청년·생활인구 분과 회의

9일, 청년유출 대응과 생활인구 확대 방안 논의

이혜정 기자 | 입력 : 2024/04/09 [15:35]

▲ 경남도, 인구위기 해법 모색…청년·생활인구 분과 회의


[투데이한국=이혜정 기자] 경상남도는 9일 오후 도정회의실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 주재로 인구위기 대응 특별팀(TF)의 청년유출 대응·생활인구 확대 분과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청년·생활인구 분야의 도 부서장을 비롯해 다양한 정책 현장 관계자들도 함께 참석해 청년인구 유출과 생활인구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청년 유출 대응 방안을 위해, 도내 대학생, 창업 청년, 청년 직장인, 기업협의체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지역인재 채용 확대, 산업구조 다변화를 통한 청년 일자리 확충, 창업 친화적인 환경 및 생태계 조성, 청년층들이 선호하는 산업 육성, 청년 자립 지원 정책 확대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생활인구 확대를 위해서는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관계자, 농·어·산림 단체 관계자, 귀어귀촌 상담 전문가 등이 참석하여 외국인 수용과 정착 지원, 귀농·귀촌 활성화 정책 등을 의논했다.

또한 문화·체육 단체 관계자, 관광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여 경남도만의 특색있는 관광·문화 콘텐츠 개발, 전국단위대회 유치, 스포츠 산업 활성화 등을 통해 청년과 생활인구가 함께 경남에 머물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최만림 경남도 행정부지사 “이번 회의에서 제시된 좋은 아이디어와 제안 사항을 바탕으로 도내 청년이 떠나지 않고 더 유입되도록 하고, 생활인구 확대 방안을 마련하여 지속가능한 경남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남도, 전국체전 첫인상... 숙박업소 손님맞이 결의다져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