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승강기 산업진흥 전담기관 유치에 박차

12월 용역완료···의견수렴 통해 설득력 있는 유치 논거 확보 기대

이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18:51]

경남도, 승강기 산업진흥 전담기관 유치에 박차

12월 용역완료···의견수렴 통해 설득력 있는 유치 논거 확보 기대

이혜정 기자 | 입력 : 2023/11/17 [18:51]

▲ 경남도, 승강기 산업진흥 전담기관 유치에 박차


[투데이한국=이혜정 기자] 경상남도는 거창군과 함께 17일 거창군청 회의실에서 ‘승강기산업 육성 전담기관 유치 타당성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여 ‘(가칭)승강기산업진흥원’ 설립 및 유치에 박차를 가한다.

경남도와 거창군은 그간 승강기 산업분야의 안전관리와 각종 규제 위주 정책으로 성장이 정체된 승강기 산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해, 산업진흥원 설립을 정부에 꾸준히 건의해 왔다.

또한 산업진흥원을 승강기산업 기반이 집중된 거창군에 유치하기 위해 지난 6월 유치 타당성 용역을 발주, 경상국립대학교 산업협력단을 수행자로 선정했다.

이번 중간보고회는 그간의 추진경과를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개최했으며,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 거창군 구인모 군수, 이종하 거창 부군수 등을 비롯하여 경상대학교, 승강기안전공단, 한국승강기대학교, 경남테크노파크 등 다양한 기관의 승강기산업 전문가 20여 명이 참석했다.

보고회는 타당성 용역 수행기관인 경상대학교 맹해영 교수의 중간보고 내용 발표를 시작으로 참석위원들의 질의응답과 의견제시 등이 이어졌다.

경남도는 이번 중간보고회를 통해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심도있게 검토하여, 12월 말 예정된 최종보고회에서 더욱 설득력 있는 산업진흥원 설립·유치 논거와 내실 있는 산업진흥원 운영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 '승강기산업진흥법'을 발의하는 등 승강기 산업육성을 본격 추진할 것으로 보여, 경남도와 거창군 역시 이에 발맞추어 산업진흥원 설립·유치와 함께 산·학·연·관 승강기 산업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승강기 산업육성 자문단’을 구성, ‘경상남도 승강기산업 중장기 육성계획’을 수립하여 승강기산업 전반의 2단계 도약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은 “안전·규제 위주의 정책으로 성장이 정체된 승강기 산업을 활성화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산업진흥 업무를 전담할 기관이 필수적이다.”며 “승강기 기업과 함께 산업 육성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기관의 역할을 정하고 타당성 있는 유치 논거를 마련하여 승강기산업진흥원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남도, 친환경 조선기자재 개발 지원으로 미래선박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