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용노동부, 외국인력 조기 정착 및 직업훈련 지원 4천명으로 확대

입국 전-후-재직 중 훈련으로 외국인력 숙련화 지원

임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3/10/31 [18:03]

고용노동부, 외국인력 조기 정착 및 직업훈련 지원 4천명으로 확대

입국 전-후-재직 중 훈련으로 외국인력 숙련화 지원

임정민 기자 | 입력 : 2023/10/31 [18:03]

▲ 외국인력 직업훈련 활성화 방안


[투데이한국=임정민 기자] 내년부터 송출국 현지 직업훈련 실시 국가, 비전문 외국인력(E-9) 특화훈련 인원, 외국인 재직자 훈련 직종 등이 확대될 전망이다. 이성희 고용노동부 차관은 10월 31일, 현대삼호중공업(전남 영암군 소재)을 방문하여 저숙련 외국인력 대상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6개 조선사의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이 같은 정부 방침을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산업현장의 인력난에 대응하여 비전문 외국인력(E-9) 특화훈련을 조선업 대상으로 올해 처음 도입하여 시범운영 해오고 있다.

6개 조선사는 비전문 외국인력(E-9) 특화훈련을 통해 협력업체 근로자에게 4주 이상의 직무·언어·문화 교육을 제공하여 외국인력의 조기 적응 및 숙련향상을 지원한다. 올해는 연말까지 500여 명을 훈련할 계획이며, 사업주와 훈련생의 훈련에 대한 만족도도 매우 높아 내년에는 훈련 인원을 4,000명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향후, 고용노동부는 외국인력 수요 분석을 고도화하여 내년도 고용허가제(E-9) 도입 규모를 예년보다 빨리(11월 중) 결정하고, 입국 전-후-재직 중 훈련을 통해 숙련인력을 조기 공급할 계획이다.

이성희 차관은 “국내 노동시장 인력난 해소를 위한 외국인력 활용이 매우 중요한 시점으로, 저숙련 외국인력의 조기 적응과 장기근속을 위해서는 체계적인 직업훈련이 필수적이다.”라면서, “정부는 지속적인 현장소통을 통해 현장과 맞닿아 있는 직업훈련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남도, 전국체전 첫인상... 숙박업소 손님맞이 결의다져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