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덴마크 ‘시보그’사와 원전분야 협력 강화

2일, 시보그 본사 임원, 경남도와 원전기업 협력 방안 논의

이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2 [17:10]

경남도, 덴마크 ‘시보그’사와 원전분야 협력 강화

2일, 시보그 본사 임원, 경남도와 원전기업 협력 방안 논의

이혜정 기자 | 입력 : 2024/07/02 [17:10]

▲ 경남도, 덴마크 ‘시보그’사와 원전분야 협력 강화


[투데이한국=이혜정 기자] 경상남도는 덴마크의 대표적인 소형모듈원자로(SMR) 연구개발기업인 ‘시보그’(Seaborg)사가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 개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일 경남도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시보그’사 대표는 지난해 박완수 도지사를 만나 시보그 사가 개발 중인 차세대 소형모율원자로와 관련해 향후 원전 제작에 경남의 원전기업 참여를 건의한 바 있다.

이날 방문은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써, 경남도 류명현 산업국장과 시보그 사 페더 노보그 최고운영책임자 등은 경남도내 원전기업 간 국제공동 기술개발 협력방안을 비롯해 오는 8월 박완수 경남도지사의 시보그 본사 방문과 국제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경남도는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SMR 로봇활용 제작지원센터’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제작지원센터가 구축되면 세계가 전망하는 글로벌 소형모듈원자로(SMR) 상용화 시대에 대응하여 중소·중견 원전업체들의 제작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제조공정 기술도입을 지원하게 된다.

이를 통해 경수로형 소형모듈원자로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식의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도 제작시간을 단축해 저렴한 비용으로 제작할 수 있어, 시보그사의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 개발의 파트너가 될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경남도 류명현 산업국장은 “최근 세계적인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 안보를 위해 분산전력으로써 소형모듈원자로의 중요성이 많이 부각되고 있다”라며, “원전산업체가 집약된 경남과 시보그 사가 좋은 협력관계를 유지해 나간다면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 실용화가 더욱 앞당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보그 사 페더 노보그 최고운영책임자는 “최고의 원전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집적된 경남에 방문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경남의 우수한 제조역량을 활용한다면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 상용화가 한층 원활하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밀양딸기1943 브랜드디자인 및 마케팅과정 교육생 모집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