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남구, 탄천에 세트장 짓고 실전 같은 태풍·수해대비 훈련

5.31 유관기관 17곳과 ‘2024 안전한국훈련’ 실시… 비상대응 및 수습복구 매뉴얼 점검

임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18:31]

강남구, 탄천에 세트장 짓고 실전 같은 태풍·수해대비 훈련

5.31 유관기관 17곳과 ‘2024 안전한국훈련’ 실시… 비상대응 및 수습복구 매뉴얼 점검

임정민 기자 | 입력 : 2024/05/31 [18:31]

▲ 강남구, 탄천에 세트장 짓고 실전 같은 태풍·수해대비 훈련


[투데이한국=임정민 기자] 꿈이 모이는 도시, 미래를 그리는 강남구가 ‘2024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31일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탄천공영주차장(송파구 탄천동로 36, 잠실야구장 방면)에서 풍수해 상황에 대응하는 수습복구 훈련을 실시했다.

‘태풍 북상에 따른 침수피해 발생’ 상황을 가정한 이번 훈련에는 강남구청을 비롯해 강남소방서, 강남·수서경찰서, 육군 제6019부대 등 유관기관 17곳과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 자원봉사단 등 200여명이 참여했으며, 소방차, 소방헬기 등 장비 24대가 동원됐다.

한편, 구는 이번 훈련을 위해 탄천에 8572㎡ 규모의 세트장을 설치했다. 가건물 5개로 이뤄진 세트장은 강남역, 상가 건물, 반지하주택 등을 구현했으며, 인명구조 및 대피 훈련에 쓰였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집중호우가 잦아짐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강남에서 풍수해 대비 훈련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예기치 못한 침수 상황에도 구민들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밀양딸기1943 브랜드디자인 및 마케팅과정 교육생 모집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