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학교·지역사회 뭉쳐 위기 학생 돌본다…영등포구, 교육후견인제 운영

교육후견인 운영 기관 4개소 선정…학습, 정서‧심리지원, 특별 돌봄 등

임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3/11/03 [07:28]

학교·지역사회 뭉쳐 위기 학생 돌본다…영등포구, 교육후견인제 운영

교육후견인 운영 기관 4개소 선정…학습, 정서‧심리지원, 특별 돌봄 등

임정민 기자 | 입력 : 2023/11/03 [07:28]

▲ 교육안전망협의회 회의 모습


[투데이한국=임정민 기자] 영등포구가 서울시교육청과 손잡고 위기 학생에게 맞춤형 후견 활동을 지원하는 ‘2023년 교육후견인제’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교육후견인제는 아동·청소년의 온전한 성장을 지원하고, 학교-가정-지역사회가 함께 촘촘한 교육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운영 기간은 9월부터 12월까지이다. 지원 대상은 교육 환경의 사각지대에 있거나 복합적인 지원이 필요한 지역 내 초중고 학생이다.

교육후견인은 학생들과 지속적으로 만나면서 ▲학습 지원 ▲정서‧심리 지원 ▲특별 돌봄 등 학생의 입장에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지역사회의 건강한 이웃이자, 사회적 보호자 역할을 한다.

올해 7월, 구는 서울시교육청과 공동 공모를 통해 교육후견인 운영 기관으로 ▲영등포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큰언니네부엌 사회적협동조합 ▲한국 미술심리상담사 사회적협동조합 ▲향기나무 4개소를 선정했다.

학교에서 후견이 필요한 학생을 추천하면 학생당 1~4명의 교육후견인이 배정된다. 교육 후견인은 위기 학생의 결핍 요소를 찾고, 맞춤형 해결을 위한 솔루션 회의, 교육 안전망 협의회 등에 참여한다.

특히 올해는 ▲학교 부적응 아동의 담임 교사를 지원하는 후견 활동 ▲교육 사각지대 청소년의 가족 기능을 강화하는 활동 ▲심각한 복합 위기에 처한 학생의 종합적인 후견 활동 등 위기 학생의 지원뿐만 아니라 학생을 둘러싼 환경적 요인의 해결에도 주력한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한 아이를 온전히 키우려면 학교, 가정, 지역사회가 하나 되어 아이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건강한 성장을 도와야 한다”라며 “앞으로도 학교의 힘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학생을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빈틈을 메울 수 있는 맞춤형 지원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남도, 전국체전 첫인상... 숙박업소 손님맞이 결의다져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