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밀양시, 수도권 공공기관 인구감소도시 이전 촉구

비혁신·인구감소도시 총궐기대회 개최

이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17:28]

밀양시, 수도권 공공기관 인구감소도시 이전 촉구

비혁신·인구감소도시 총궐기대회 개최

이혜정 기자 | 입력 : 2023/11/02 [17:28]

▲ 밀양시가 2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10개 지자체와 함께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공동 대응을 위한 비혁신·인구감소도시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투데이한국=이혜정 기자] 밀양시는 2일 오후 4시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10개 지자체와 함께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공동 대응을 위한 비혁신·인구감소도시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총궐기대회에는 밀양시를 포함해 강원도(평창/영월/횡성), 경상북도(상주/영주), 충청북도(제천/단양/충주), 충청남도(부여/공주) 5개 도의 11개 비혁신·인구감소 시·군이 참여했다.

총궐기대회는 비혁신·인구감소 도시가 올 한 해 동안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위해 노력한 성과를 발표하고, 2024년 연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 시군은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해 균형발전 측면에서 비혁신도시에 반드시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한뜻을 모았다.

시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필수 과제다. 지역특성과 발전 가능성을 고려해 공공기관을 적절히 배치해야 하며, 무엇보다 인구감소 도시로 공공기관을 우선 배치해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이 돼야 한다”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밀양시는 지난 10월에도 국회의원 15명, 35개 지자체와 함께 공공기관 이전 원칙을 혁신도시에서 혁신도시 또는 그 외 지역으로 확대하는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공동성명문 서명 운동에 동참하며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위한 공동대응을 추진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경남도, 전국체전 첫인상... 숙박업소 손님맞이 결의다져
이전
1/5
다음
광고
광고
광고